[DDD] 1리터에 111km 주행 폭스바겐 XL1 Driving2014-03-19 00:59:21


1리터의 연료를 소비하는 차를 만드는 것이 자동차 메이커의 꿈이었다면, 이제는 현실이 되었습니다.  
세계 최고 연비의 친환경 차량 개발을 목표로 진행된 폭스바겐의 ‘1리터 차’ 프로젝트 일환으로 탄생한 XL1은 양산형 디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카입니다. 

과감하면서도 미래지향적인 디자인과 더불어 최신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 소재(CFRP)의 모노코크 구조를 통해 최첨단 경량디자인(795kg)과 완벽한 공기역학(Cd 0.189)을 실현했습니다. 

여기에 48마력 2기통 TDI 엔진과 27마력 전기모터, 듀얼 클러치 방식의 7단 DSG 변속기 리튬 이온 배터리로 구성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채택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배기가스 배출 없이 100% 전기모드로 50km까지 주행이 가능하며, 단 1리터의 연료 만으로 최대 111.1km를 주행할 수 있습니다.
 
XL1의 외관 디자인은 뒤쪽으로 갈수록 좁아지는 돌고래 형상의 스트림 라인과 쿠페 느낌의 아치형 루프라인, 매끈하게 다듬어진 차체 표면 등으로 최적의 공기역학을 실현하기 위한 모든 조건을 갖췄습니다. 


XL1의 공기저항계수(Cd)는 0.189에 불과한데 이는 슈퍼 스포츠카의 평균치보다 낮은 수치로, XL1이 가장 공기역학적 특성이 우수한 양산차 임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와류를 줄이기 위해 커버를 씌운 뒷바퀴, 후면 디퓨저, 그리고 차체 하부 역시 최적의 기류를 탈 수 있도록 설계했습니다.
 냉각용 공기 흡입구는 차체 앞쪽 아래에 있고, 전동식 루버로 주행 중 공기 흐름을 조절합니다.
 여기에 오프셋 된 시트 포지션으로 차체의 너비를 1.50m² 까지 축소시켰으며, 마그네슘 단조 휠 역시 일반 알루미늄 휠 보다 경량화되어 최적의 공기역학을 실현했습니다.
 
XL1은 도어 패널 옆의 버튼을 통해 A필러 방향으로 열리는 버터 플라이 형식의 전기 작동식 도어를 적용했습니다.
 이는 1.1m 수준에 불과한 전고로, 승 하차를 편리하게 하기 위함입니다.
 만약 전복사고가 발생하면 힌지 부분이 분리되어 탑승자가 탈출할 수 있습니다. 또한 공기저항을 줄이기 위해 사이드 미러를 대신하는 소형 카메라가 룸 미러 방식으로 도어에 달려있습니다.
 
내부는 흔히 볼 수 없는 오프셋 포지션 시트와 스티어링 휠, 그리고 패널 대부분을 구성한 탄소 섬유 재질이 실내에 고급스러움을 더해줍니다. 
직관적인 센터페시아 버튼과 3개의 계기판, 그리고 1개의 소형 모니터가 XL1 내부의 간결한 구성을 완성하며 폭스바겐 최초의 아몰레드 디스플레이 환경, 운전자가 직접 구성이 가능한 스크린과 에어컨 조절 시스템 등은 운전자 중심의 드라이빙 환경을 제공합니다.
 


XL1의 파워트레인은 2기통 TDI 엔진과 전기모터, 7단 DSG 변속기, 리튬이온 배터리로 구성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방식입니다.
 주행 모드는 디젤 엔진과 전기모터를 함께 구동시키는 하이브리드 모드와 전기모터만으로 주행하는 일렉트릭 두 가지로 나뉩니다. 
하이브리드 모드로 주행 시 차량 대부분의 동력은 TDI 엔진으로부터 발생하고, 전기모터는 TDI 엔진 가속 시 이를 지원하며 속도를 줄이는 동안에 다시 전력을 충전합니다. 
최고출력은 69마력(51kW), 최대토크는 14.3kg•m이며 이산화탄소 배출량 21g/km, 연비는 유럽 기준 111.1km/ℓ입니다.
일렉트릭 모드, 즉 전기모터만으로 주행 시에는 XL1은 배기 가스 배출 없이 50km까지 주행할 수 있습니다.
 

XL1의 2기통 48마력 TDI 엔진은 효율성과 숙성도 면에서 최고로 인정 받고 있는 4기통 1.6리터 TDI 엔진에서 파생된 엔진입니. 
TDI의 엔진관리 시스템 내 워터펌프와 자동조절 에어인테이크는 TDI 엔진을 냉각시키는 열관리 시스템으로 연료소모를 줄여줍니다.

여기에 더해지는 21g/km 의 현저히 낮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TDI엔진의 경제성과 자연 친화성을 동시에 입증해줍니다. 
전기모터는 60개 셀로 이루어진 220볼트, 5.5kWh 용량의 리튬 이온 배터리로 전력을 공급받으며, TDI 엔진과의 상호작용을 통해 전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연비를 이끌어냅니다.
 

XL1 차체 대부분에는 차체 경량화를 위한 탄소섬유 강화 복합소재(CFRP)가 대폭 사용되었습니다.
 차체 구조는 CFRP의 보디와 프레임이 하나로 되어있는 차량구조인 모노코크 구조로 이루어졌으며, 서브 프레임은 마그네슘 소재를 사용했습니다. 

이를 통해 차체 무게는 혁신적으로 줄이면서 강성 및 안정성을 극대화 했습니다. 
특히 CFRP 모노코크 구조로 만들어진 탑승공간은 사고 때에 탑승자를 충분히 보호하는 생존공간의 역할도 합니다. 
모노코크 내에 샌드위치 구조를 사용한 것을 비롯해 하중이 효과적으로 분산되도록 경로를 설계해 충돌 안전성도 높였으며 모노코크 구조 앞뒤에는 충격 에너지를 대부분 흡수할 수 있도록 알루미늄 구조를 결합했습니다. 그 밖에도 CFRP 소재의 도어 내에 충격 흡수용 알루미늄 빔을 설치하는 등 다양한 복합구조로 안전성을 확보했습니다.




[DDD] 페라리 스페인 바르셀로나 인근에 2번째 테마파크 건립 계획   
[DDD] 미니 클럽맨 신형 스파이샷   
Copyright ⓒ bass007.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