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클라우드 시장 성장 전망 클라우드&가상화2013-12-31 17:45:30


 일본 클라우드 시장이 계속해서 성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최근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일본 IT시장 조사업체인 노크리서치의 자료를 인용해 지난해 일본 클라우드 시장규모가 836억5000만엔을 기록했으며 2015년까지 연간 27.6%의 성장세를 기록할 것이라 설명했습니다.

 일본 클라우드 시장은 소프트웨어로서의 서비스(SaaS)가 주도하고 있습니다.

 지난해 기준으로 일본의 클라우드 서비스별 시장규모는 SaaS가 557억8000만엔으로 가장 컸고, 인프라로서의 서비스(IaaS, 147억5000만엔), 플랫폼으로서의 서비스(PaaS, 131억2000만엔)가 뒤를 이었는데요.

 2015년까지 서비스별 시장 연평균 성장률은 PaaS가 29.7%로 가장 높았고, SaaS(29.3%), IaaS(18.7%) 순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넷진흥원은 일본의 클라우드 시장이 규모나 서비스 측면에서 앞선 시장에 속하지만, 시장이 여전히 성장단계에 있어 향후 공격적인 투자와 서비스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특히 일본 통신사업자들이 이 시장에 적극적인 만큼 국내 SW기업들이 이들과 협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인터넷진흥원은 현재 일본의 대표적인 클라우드 서비스 사업자로 NTT도코모, 소프트뱅크 등 통신사업자들을 꼽았습니다.

 NTT도코모의 IT서비스 계열사인 NTT커뮤니케이션은 지난해 6월부터 NTT글로벌을 대상으로 기업용 클라우드 서비스를 출시하고 B2B 영업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중국, 개인용 클라우드 저장서비스 시장 잠재력 커   
피부에 붙이는 센서 '바이오 스탬프'   
Copyright ⓒ 푸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