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년 디지털 콘텐츠 붉은색을 쓴 디자인이 가장 많았고, ‘인터랙션 디자인’ 분야 52% 성장 - 어도비 분류없음2015-12-31 00:39:52

어도비는 세계 최대 규모의 온라인 크리에이티브 커뮤니티 ‘비핸스(Behance)’를 더욱 아름답게 빛낸작품들로부터 2015년을 휩쓴 디지털 디자인 트렌드를 분석했습니다. .

어도비가 지난 2012 인수한 비핸스는  세계  디자이너들이 보다 손쉽게 자신의 작품을 공유하며 서로 소통하면서 정보와 영감을얻는 세계 최대 규모의 온라인 크리에이티브 커뮤니티입니다전세계 각국 600만명 이상의 온라인  디자이너와 관련 산업 종사자들이 긴밀하게 소통하고 있습니다. 

어도비는 비핸스 인수 이후  세계  디자이너들이 보다 손쉽고 직관적으로 소통하며 영감을 공유할  있도록 디자이너들의 창작 도구로 활용되는 자사 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Creative Cloud) 다양한 디자인 애플리케이션을 비핸스에 통합했습니다


실제로비핸스는 어도비크리에이티브 클라우드에서 진행한 작업을 웹에서 바로 포트폴리오로 만들어 공유하는 데스크톱 작업 환경과 클라우드를 아우르는유기적인 창작 활동이 가능해 디자이너 커뮤니티로부터 널리 호평 받고 있습니다.

 

어도비는  세계 600만명의 비핸스 사용자들이 매일 수천개씩 공유하는 작품을 기반으로 다음과 같은 글로벌 디지털 디자인 트렌드를선정했습니다:

 

  • 비핸스에서 올해 가장 인기 있었던 색상은 밝은 레드(#FF0000)수많은 디자이너들이 레드로부터 영감을 얻은 작품을 대거 선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