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에서 살펴본 갤럭시S6 (2) 분류없음2015-03-13 22:36:23
갤럭시S6 엣지를 이어서 살펴보겠습니다. 


카메라 메뉴 화면이 8개로 단순해 졌습니다.
모든걸 알아서 찍어주는 아이폰이었고, 갤럭시의 메뉴가 너무 복잡했다면, 
8개로 추려 적당한 선택권을 주는 모습입니다.





이번에는 갤럭시S6를 살펴봤습니다.
엣지가 아무레도 양측면 엣지로 인해 여러가지로 이제까지와 다른 스마트폰이라고 할 수 있지만, 
S6역시 나쁘지 않습니다.

루머상으로는 카메라가 좀 어색해 보여서 S6의 외형 중 가장 관심을 가진 부분이 카메라였습니다.
크게 많이 튀어나왔다는 생각은 들지 않고 디자인도 어색해 보이지 않습니다.  


S6의 옆면입니다. 렌더링 이미지 상으로 아이폰6와 비슷하단 논란이 있었지만, 전반적으로 둥근 모습이나, 금속 재질 때문인듯합니다.
실물로 보면, 갤럭시만의 개성이 보입니다. 대표적으로 옆면을 저렇게 깎은 것을 들 수 있습니다. 



제품 오른쪽엔 이렇게 전원버튼과 유심 슬롯이 있습니다.
유심은 아이폰과 같은 나노 유심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이번에는 후면을 살펴봤습니다, 갤럭시노트4가 유격 논란을 겪은지라 S6도 유심히 살펴봤습니다.
사진에서와 같이 명함이 들어간다거나할 공간 없이 정확하게 밀착돼 있음을 볼 수 있습니다.
삼성이 시제품에 신경을 쓴 것인지,, 유격 논란을 피하기 위해 새로운 공법을 도입한 것으로도 보여집니다. 


갤럭시S6의 앞면입니다. 지문센서는 좀 더 커진 대신 스와이피 방식이 아닌, 터치방식이라고 합니다. 갤럭시S5에서는 홈버튼이 화면에 비해 많이 튀어나와 있다는 느낌이었는데, S6는 크게 그런 느낌을 받지 않았습니다.
액정 베젤과 화면 부분의 검은 부분 간격도 상당히 좁고, 적당해 보입니다.

아이콘 모서리를 다듬은게 눈에 띕니다. 앞서 카메라에서 살펴봤듯이 소프트웨어도 매우 간단합니다. 

MWC에서 살펴본 갤럭시S6 (3)   
MWC에서 살펴본 갤럭시S6 (1)   
Copyright ⓒ 지성. All rights reserved.